뉴스

미 국가부채 한도 임박…재무장관, 의회 조치 촉구

미 국가부채 한도 임박…재무장관, 의회 조치 촉구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7.24 1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국가부채 한도 임박…재무장관, 의회 조치 촉구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23일 국가 부채가 한도에 직면했다고 경고하고 의회에 이 한도를 확대 또는 유보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AP통신,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23일 상하원 지도부에 보낸 서한에서 다음주 사상 초유의 정부 디폴트(채무 불이행) 가능성을 막기 위해 비상 조치에 나서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그러면서 만약 디폴트가 현실화하면 "미국 경제와 모든 미국인의 생계에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줄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같은 호소는 미 정부 부채가 오는 8월 1일로 법정상한을 적용받는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인 지난 2019년 백악관과 의회는 정부 부채에 한도를 적용하는 시점을 2021년 7월 31일까지로 유보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이 시점이 지나면 부채에 법정상한이 적용돼 연방 정부가 민관에서 돈을 빌리는 규모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현재 부채 규모는 23조4천억 달러 정도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