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 노 전 대통령 사위 "노무현을 놓아달라"…'적통 경쟁' 비판

고 노 전 대통령 사위 "노무현을 놓아달라"…'적통 경쟁' 비판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7.24 14: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 노 전 대통령 사위 "노무현을 놓아달라"…적통 경쟁 비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민주당 대권 주자들의 이른바 '적통 경쟁'에 대해 "노무현을 선거에서 놓아달라"며 비판적인 의견을 밝혔습니다.

곽 변호사는 어제(23일) 오후 자신의 SNS에 "노무현을 기준으로 편 가르지 말라"며 이같이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무현을 적대적으로 소비하지 말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재명 후보 측이 이낙연 후보의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찬반 여부에 의혹을 제기하고, 또 이낙연 후보 측은 이재명 후보가 2007년 대선 때 노 전 대통령에게 등을 돌렸던 정동영 후보를 도왔던 점을 부각하며 공방 하는 상황을 모두 비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