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감 앞둔 김경수, 이낙연 전화받고 "대통령 잘 지켜달라"

수감 앞둔 김경수, 이낙연 전화받고 "대통령 잘 지켜달라"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7.24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감 앞둔 김경수, 이낙연 전화받고 "대통령 잘 지켜달라"
'드루킹 댓글 조작'에 공모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돼 모레(26일) 수감되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에게 "대통령님을 부탁드린다"라며 "잘 지켜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앞서 경남 창원을 찾은 이 전 대표 전화를 받고 이같이 밝혔다고 이낙연 캠프 상황본부장을 맡은 최인호 의원이 밝혔습니다.

두 사람의 통화는 이 전 대표가 경남도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뤄졌습니다.

김 전 지사가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전했고, 이에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면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김 전 지사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습니까"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면서 김 전 지사는 문 대통령을 잘 부탁한다는 뜻을 이 전 대표에게 전했고,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님을 잘 모시겠다"라며, "김 지사가 그동안 추진했던 일들, 하고 싶다는 일은 챙기겠다"고 말했습니다.

최 의원은 "곧 영어의 몸이 될 김 전 지사는 본인보다도 이렇게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라며 "이렇게 김경수, 이낙연, 문 대통령, 당원들은 하나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모레 창원교도소에 수감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