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88% 재난지원금' 비판…"세금 낸 게 무슨 죄라고"

이재명, '88% 재난지원금' 비판…"세금 낸 게 무슨 죄라고"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7.24 09: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88% 재난지원금 비판…"세금 낸 게 무슨 죄라고"
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회가 소득 상위 12%를 제외한 국민 88%에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의결한 것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어젯(23일)밤 한 뉴스프로그램에 출연해 "세금 많이 낸 게 무슨 죄라고 굳이 골라서 빼냐"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사실 기가 막힌다"라며 "비효율, 비경제적인, 경험에 어긋나는 이상한 짓을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게 맞는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이 지사는 "이미 우리가 아동 소득 때 하위 90%만 지급하다고 했다가 상위 10% 대상자를 골라내는 비용이 더 들어서 100%로 바꾸지 않았느냐"라고 지적하며 "경험 속에서 배우지 못하는 사람이 제일 모자란 사람"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재난지원금도 25만 원인데 12%를 골라내자고 그 행정 비용을 내는 것이 더 손실"이라면서 "어려울 때는 콩 한 쪽도 나눈다고 하는데 얼마나 섭섭하겠느냐. 연대 의식이 훼손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친문의 비판을 받는다'라는 평가에 대해 이 지사는 "친문의 지지를 못 받는다고 하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뒤 "여론조사를 보시면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에서 제가 압도적으로 많이 받는다"고 반박했습니다.

당내 경선이 과열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반감이나 피로도가 높은 것 같아 중단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이재명 캠프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