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윤 vs 이준석 충돌…"윤 압박 곤란" vs "당이 중심"

친윤 vs 이준석 충돌…"윤 압박 곤란" vs "당이 중심"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7.24 06:53 수정 2021.07.24 12: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 밖에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국민의힘 안에서 갈등이 터져 나왔습니다. 당 내 이른바 '친윤계'로 불리는 중진 의원들이 윤 전 총장 압박 말라고 나서자, 이준석 대표가 "당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 "잘못된 조언을 듣고 있을 수 있다"며 거듭 윤석열 전 총장의 입당을 압박하자, 당내 '친윤석열계'를 중심으로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

그제(22일) SNS를 통해 "그토록 말조심을 당부했건만 소귀에 경을 읽는 것이냐"며 이 대표를 직격한 장제원 의원에 이어, 정진석 의원은 어제 "윤 전 총장에게 쓸데없는 압박을 행사해선 곤란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친구인 권성동 의원도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위험하다고 평하는 것은 정치평론가나 여당 인사가 할 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즉각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당 내에 계신 중진 의원들께서는 정중동의 자세로 가셔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에 정진석, 권성동 의원은 당 대표실을 찾아 이 대표에게 "정권교체를 위해선 대동 단결해야 한다"고 직접 우려를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홍준표 의원 등 일부 대권주자들이 "분별없이 당대표를 흔드는 건 잘못"이라며 이 대표 편을 들고 나서면서, 내홍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