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LG-SK 합의했지만…경찰 "기밀 유출 가담자 처벌"

[단독] LG-SK 합의했지만…경찰 "기밀 유출 가담자 처벌"

한성희 기자 chef@sbs.co.kr

작성 2021.07.23 18:42 수정 2021.07.23 19: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LG-SK 합의했지만…경찰 "기밀 유출 가담자 처벌"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분쟁을 벌이던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올 4월 합의했지만 경찰은 기밀 유출에 가담한 관련자들을 처벌하기로 했습니다.

SBS 취재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안보수사대는 산업기술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는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을 다음 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경찰은 지난 2019년 5월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훔쳐갔다"는 LG에너지솔루션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직원 100여 명이 이직하는 과정에서 핵심기밀도 빼앗겼단 겁니다.

2년 간 국내외에서 소송을 벌여온 두 회사는 하지만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에 2조 원을 지급하는 내용의 합의 과정에서 모든 소송과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임직원에 적용된 혐의가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지 않아 처벌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현재까지 네 차례 압수수색을 한 경찰은 기밀 유출을 뒷받침하는 여러 증거를 확보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자세한 소식은 올림픽 개막식 일정으로 저녁 7시에 앞당겨 시작되는 SBS 8뉴스에서 전해 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