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충격패보다 더 충격? 악수 거절한 이동경…"방역수칙" vs "비매너"

[영상] 충격패보다 더 충격? 악수 거절한 이동경…"방역수칙" vs "비매너"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7.23 14:21 수정 2021.07.23 1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한민국이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가운데 상대편 선수의 악수를 거부한 이동경의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22일 오후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선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의 경기가 열렸습니다.

대한민국은 초반부터 점유율 우위를 앞세워 뉴질랜드를 몰아붙였지만, 전반전 권창훈의 헛발질과 황의조의 아쉬운 헤딩슛, 후반전 이동경의 중거리슛도 골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결국 후반전 뉴질랜드의 '와일드카드'로 꼽히는 크리스 우드가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뜨리면서 대한민국은 무득점으로 뉴질랜드에 패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경기 직후 결과보다 더 논란이 된 건 중계 카메라에 잡힌 이동경의 '악수 거절' 장면이었습니다. 우드는 이동경에게 다가가 손을 내밀었지만, 이동경은 이를 툭 치며 외면했고 멋쩍은 듯 돌아선 우드는 다른 대한민국 선수들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해당 장면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선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한 행동이었다"며 이동경을 옹호했지만, 대다수 누리꾼은 "경기에 진 게 분해 악수를 거절한 것"이라며 아쉬운 스포츠맨십을 지적했습니다.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