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악수 거부한 축구 이동경 "방역수칙 따랐을 뿐"

악수 거부한 축구 이동경 "방역수칙 따랐을 뿐"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7.23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악수 거부한 축구 이동경 "방역수칙 따랐을 뿐"
김학범호의 공격수 이동경이 팀 패배 뒤 상대 선수의 악수를 거절한 것을 두고 오늘(23일) '비매너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은 어제 열린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1대 0으로 졌습니다.

경기 뒤 결승골을 넣은 공격수 크리스 우드가 이동경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습니다.

이동경 악수 거절
이동경은 왼손으로 우드의 손을 툭 치며 거부했고, 우드는 멋쩍은 미소를 지으며 물러났습니다.

이를 두고 인터넷 공간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한쪽에서는 이동경이 상대의 좋은 의도를 무시하고 스포츠맨십과 거리가 먼 비매너 행동을 했다고 비판합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중계에서 이 행동을 두고 "매너가 좀 아쉽다"고 지적했습니다.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김형일도 한 유튜브에 출연해 "분한 감정은 같은 선수 출신으로서 이해하지만, 눈앞에서 악수를 거절한 것은 아쉬웠던 행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한쪽에서는 코로나19 탓에 불필요한 접촉을 피하려는 행동이 아니겠느냐며 이동경을 옹호하고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도 이동경이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이런 행동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과 동행하고 있는 축구협회 이재철 홍보 수석매니저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경기 전후에 상대 선수와 불필요한 접촉을 삼가라고 철저히 교육했다. 어제 경기 전에도 '상대 선수들과 터치하지 말라'고 단단히 일러뒀다"고 설명했습니다.

불필요한 접촉을 하지 말라는 것은 대회 공식 지침이기도 합니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참가 선수들에게 나눠주는 '플레이북'을 보면 "포옹, 하이파이브, 악수 등 신체적 접촉을 피하라"는 내용이 두 번이나 나오고, 악수하지 말라는 뜻의 그림도 들어가 있습니다.

악수 피하라는 지침 담긴 대회 공식 플레이북 (사진=도쿄올림픽 선수 배포 플레이북 캡처, 연합뉴스)
이동경이 방역 지침과 상관없이 단순히 악수를 거부한 것이라고 해도 이해할 만 한 행동이라는 시각도 나옵니다.

큰 꿈을 안고 도전한 대회에서 결정적 패배를 당한 20대 초반의 어린 선수에게 패배를 안긴 장본인의 악수를 거절했다고 도 넘은 비난을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것입니다.

한국은 모레 저녁 8시 루마니아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남은 2경기를 모두 승리해야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수 있습니다.

(사진=도쿄올림픽 선수 배포 플레이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