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1,630명…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신규 확진 1,630명…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7.23 1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어제(22일) 하루 1,630명 발생했습니다. 정부는 현재 수도권에 적용 중인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다음 주 월요일부터 2주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어제 하루 1,630명 추가돼 17일 연속 1,000명대 확진자를 이어갔습니다.

해외 유입 56명을 제외한 국내 감염 환자는 1,574명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516명을 포함해 수도권에서 1,009명 발생했고 부산 115명, 경남 93명 등 비수도권에서도 565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전국적으로 1,000명대 확진자가 계속 이어지자 정부는 일요일 종료 예정인 수도권 4단계 조치를 다음 달 8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전해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 : 3차 유행 당시 일 평균 확진자 수는 약 660명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4차 유행을 경험하는 지금은 1,410명 수준으로 그 규모가 2배 이상으로 큰 상황입니다.]

4단계에서는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모일 수 있고, 결혼식이나 장례식 등도 친족에 한해 49명까지만 참석이 가능합니다.

정부는 이번 주말 불필요한 사적 모임은 취소하고 이동도 가급적 자제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또 본격 휴가철을 맞아 휴가지로 이동 과정에서의 감염 확산 우려도 큰 만큼 휴가를 분산하고 의심 증상이 있으면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오늘 오후 2시 강원도 원주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예정된 민주노총 집회와 관련해 정부는 방역 수칙에 반해 집회를 개최할 경우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원도 원주는 어제 3단계로 격상하고 집회는 4단계에 준하는 1인 시위만 허용한 상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