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처지 비관'…백령도서 모터보트 훔쳐 월북 시도 30대 기소

'처지 비관'…백령도서 모터보트 훔쳐 월북 시도 30대 기소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3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처지 비관…백령도서 모터보트 훔쳐 월북 시도 30대 기소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모터보트를 훔쳐 타고 월북하려다가 붙잡힌 30대 남성이 구속된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인천지검 형사6부(김영오 부장검사)는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및 절도 등 혐의로 A(39)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8시쯤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용기포신항에 정박해 있던 1.33t급 모터보트를 훔쳐 타고 월북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부두에 묶여있던 홋줄을 풀고 모터보트를 5m가량 몰았으나 수상레저기구 면허가 없어 보트를 제대로 운전하지 못했습니다.

300m가량 표류한 모터보트를 인근 해상에 있던 준설선 옆에 대놓은 그는 준설선에 올라탄 뒤 잠이 들었다가 선원에게 적발됐습니다.

이후 A씨는 준설선 선원의 연락을 받은 모터보트 소유주의 신고로 해양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3개월 전까지는 정수기 판매 회사에 다니며 일을 했으나 검거 직전에는 별다른 직업이 없었던 A씨는 처지를 비관해 월북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올해 5월 12일과 같은 달 28일에도 렌터카를 빌려 타고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남문을 통과해 월북하려다가 군인에게 2차례 제지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세 번째 월북을 시도한 백령도에는 범행 당일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여객선을 타고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은 검찰 송치 후 최장 30일간 구속해 수사할 수 있다"며 "지난달 25일 해경에서 송치된 A씨의 구속기간(10일)을 2차례 연장해 보강 수사한 뒤 기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인천시 옹진군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