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험 신호' 인지하고도…막을 기회 놓친 비극

'위험 신호' 인지하고도…막을 기회 놓친 비극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7.22 20:39 수정 2021.07.22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한 특목고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던 1학년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일이 있기 전 자해를 비롯한 위험 신호가 여럿 있었지만, 학교 측은 이를 알고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27일, 이 군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기숙사 생활을 하던 아들이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이유를 친구와 선배들에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 군 어머니 : 메시지들이 많이 와 있더라고요. 사실은 ○○이가 이래서 힘들었어요, 누구 때문에 힘들었어요, 무슨 일이 있었어요. 종합해서 모아보니까 다 조각이 맞춰지더라고요.]

사소한 오해로 SNS에 아들에 대한 친구의 저격 글이 올라왔고 소문은 사실처럼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고 합니다.

"너무나 힘들어했다", "도움을 주지 못해 죄송하다"는 메시지가 계속 도착했습니다.

[이 군 어머니 : 들릴락 말락 하게 욕을 한다거나, 내가 얘기하고 있는데 와서 그 친구를 데려가 무안하게 하면서 눈물을 글썽했다는 얘기들도 선배들이 해줬거든요.]

더욱 안타까운 건 비극을 막을 기회가 충분히 있었다는 겁니다.

아들은 괴로움에 자해까지 시도했는데, 교사가 이를 듣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이 군 아버지 : 몇 번의 사인이 있었습니다, 저희 아이를 놓치지 않았을 수 있는. 아이의 고통은 동급생들 내지 친구들로부터 시작됐지만, 그걸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던 어른들의 책임이 그 안에 있거든요. 그중에 한 번이라도 학부모에게 알려줬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너무 크죠.]

극단적인 선택 전날에는 담임교사와 아들이 면담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누구도 부모에게 이야기를 전해주지 않았습니다.

학교 측은 학생 상태를 확인해봤지만, 심리 불안이나 상처 등이 발견되지 않아 개입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특목고 학생 극단적 선택
[강원도 교육청 관계자 : 학교 운영상이나 이런 것들에 대해 문제가 제기된다면 그건 감사가 이뤄지겠지만, 일단은 절차가 진행될 다음에 논할 이야기….]

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글에는 32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김준희, CG : 장성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