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103번째로 입장…참가는 30명 선

한국, 103번째로 입장…참가는 30명 선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7.22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 103번째로 입장…참가는 30명 선
대한민국 선수단이 내일(23일) 저녁 8시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막을 올리는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103번째로 입장합니다.

대한체육회는 개최국인 일본의 언어 순서와 국제올림픽위원회 기준에 따라 한국이 전체 참가팀 중 중간쯤인 103번째로 입장한다고 오늘 전했습니다.

근대 올림픽이 처음으로 열린 그리스가 가장 먼저 입장하고, 난민대표팀이 뒤를 잇습니다.

이어 일본어 순서에 따라 여러 나라가 차례로 들어오고, 2028년과 2024년 하계올림픽 개최국인 미국, 프랑스가 203번째, 204번째로 입장합니다.

205번째 입장국은 개최국 일본입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산하 206개 NOC 중 북한과 기니가 이번 대회에 불참했습니다.

한국 선수단 개회식 참가 인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애초 50명 선에서 30명대로 더 줄었습니다.

장인화 선수단장 등 경기 임원 6명과 선수는 20명대 후반 정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의 성평등 방침에 따라 204개 국가올림픽위원회와 난민팀 등 205개 참가팀은 남녀 공동 기수를 앞에 세우고 경기장에 들어섭니다.

대한민국 선수단의 공동 기수는 황선우(수영)와 김연경(배구)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