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쿄올림픽 내일 개막인데 책임자 잇따라 해임 · 사퇴

도쿄올림픽 내일 개막인데 책임자 잇따라 해임 · 사퇴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7.22 15: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쿄올림픽 내일 개막인데 책임자 잇따라 해임 · 사퇴
도쿄올림픽 개막을 코앞에 두고 개막식 담당자가 과거 구설로 잇따라 사퇴하거나 해임됐습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 학살을 희화화하는 과거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개막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를 해임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고바야시는 과거 콩트에서 "유대인 대량 참살 놀이 하자"라고 대사를 하는 동영상이 SNS 등에서 확산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조직위 회장은 오늘(22일) 기자회견에서 고바야시 해임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조직위는 고바야시 관련 논란이 외교 문제로 번지는 걸 막기 위해 신속하게 해임을 결정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도쿄올림픽 개회식 음악감독을 맡은 오야마다 게이고도 학창 시절 장애인을 괴롭혔다는 논란에 휩싸여 물러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