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방중한다…대북 문제 논의할 듯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방중한다…대북 문제 논의할 듯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7.22 07:52 수정 2021.07.22 0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중 갈등이 심해지는 가운데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25일부터 이틀 간 중국 톈진을 방문해 왕이 중국 외교부장 등을 만날 예정입니다.

18일부터 일본을 시작으로 25일까지 우리나라와 몽골 등 아시아 순방 일정이 진행 중인 가운데 방중 일정이 막판 추가된 것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양국이 북한 문제에 대한 이해관계가 일치해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밝혀 셔먼 부장관이 북한 비핵화 문제 등을 방중 기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