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최다 확진 또 깨질 수도…전국에 안전지대 없다

오늘 최다 확진 또 깨질 수도…전국에 안전지대 없다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21.07.22 07:09 수정 2021.07.22 0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오늘(22일)도 청해부대 확진자까지 포함하면 어제 세웠던 최다 기록을 또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전국적으로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지면서 비수도권 지역도 저녁 모임을 제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정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 9시까지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천456명입니다.

9시 이후 확진자들과 청해부대 확진자 270명이 포함되면 총 1천800명 안팎으로 늘어나 또다시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난 한 주 수도권에서는 하루 평균 확진자가 1천 명으로 5% 정도 늘었는데, 비수도권은 40% 넘게 증가했습니다.

대전의 한 PC방에서는 이용자 중 1명이 확진된 뒤 다른 이용자 등 27명이 집단감염됐습니다.

같은 지역 콜센터에서도 종사자 등 22명이 잇따라 확진되면서 대전의 주간 하루 평균 감염자는 4단계 격상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대전시 관계자 : 주말까지 상황을 지켜보고 그래도 도저히 호전이 안 된다고 하면 이제 (4단계 격상) 검토를 하겠죠.]

부산, 경남 등 전국 14개 시·도에서도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면서 코로나 안심 지역은 사라졌습니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휴가가 집중되는 7월 말, 8월 초가 이번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이번만큼은 '함께 하는 휴가'보다 서로 거리를 두고 휴식하는 '안전한 휴가'를 부탁드립니다.]

정부는 비수도권도 수도권처럼 저녁 6시 이후 모임 인원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여부는 마지막 날인 일요일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