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얀센, 델타 변이에 효능 떨어져…부스터 샷 필요할 수도"

"얀센, 델타 변이에 효능 떨어져…부스터 샷 필요할 수도"

CDC, 내일 부스터 샷 필요성 논의할 계획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7.22 0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국내에서 백신을 맞았는데도 코로나에 감염되는 '돌파 감염' 추정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 중에서 얀센 백신을 맞고도 감염된 사례가 가장 많은데, 얀센 백신이 국내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는 델타 변이에는 효능이 떨어져 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델타 변이가 빠르게 퍼지고 있는 미국에서 추가 접종이 필요한지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뉴욕대 의대 란다우 교수팀 등이 백신 접종자들의 혈액 분석 결과를 토대로 백신 효과에 대해 발표한 연구 논문입니다.

델타 변이 대응에 얀센 백신의 효과가 떨어져 부스터 샷, 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고 논문을 입수한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동료 연구자들의 평가를 아직 거치지 못한 실험실 분석 결과지만, 얀센 백신을 접종한 미국인 1천300만 명은 부스터 샷이 필요할 수도 있다는 게 결론이라고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내일(23일) 전문가 회의를 열고 부스터 샷 필요성에 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월렌스키/CDC 국장(어제 청문회) : 백신 효과가 줄어들기는 하지만 급격하게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효과 감소 효과를 지켜보고 있고, 행동을 해야 할 시간이 있을 겁니다.]

미국의 하루 코로나 감염자는 이제 4만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2주 전과 비교하면 200% 가까이 폭증했습니다.

백신을 쌓아두고도 맞지 않아 골치인 미국이 부스터 샷을 접종하기로 결정하면 전 세계 백신 수급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