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김경수 판결에 "입장 없다"…여야는 엇갈린 반응

靑, 김경수 판결에 "입장 없다"…여야는 엇갈린 반응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7.22 01: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경수 경남지사의 유죄 확정 판결 소식에 청와대는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정치권과 대권 주자들 사이에선 반응이 엇갈렸는데 특히 청와대의 사과 여부를 놓고 여러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1, 2심 유죄 선고 시 각각 "최종 판결까지 지켜보겠다",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했던 청와대, 대법원 확정 판결에도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기류입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며 "안타깝다"고 했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불법적 방식을 동원할 이유가 없었던 선거"라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2018년 당시 민주당 대표로서 '드루킹 특검'을 수용했던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오랜 정치적 동지로서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고 절제된 반응을 내놓았습니다.

야권 주자들은 대통령과 여권을 맹폭했습니다.

사건 발생 무렵 야권 대선 후보였던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은 최측근의 헌법파괴 행위에 사과하라, 김 지사의 상선과 공범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확인됐다"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최대 위협"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당 차원에서 민주당은 "아쉬움이 크지만, 대법원 판결을 존중한다"고 했고,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정의당은 법원의 엄정한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