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전 거듭한 '드루킹 사건'…4년 만의 귀결

반전 거듭한 '드루킹 사건'…4년 만의 귀결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7.21 20:09 수정 2021.07.21 2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앞서 2심 재판부는 민주 사회에서는 공정한 여론 형성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조작하는 건 정치인으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2017년 의혹이 처음 불거진 뒤 경찰과 특검 수사를 거쳐서 오늘(21일) 사법적 판단이 마무리되기까지, 사건의 흐름을 이현영 기자가 정리해봤습니다.

<기자>

지난 2017년 12월 여권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포털사이트 뉴스의 댓글 조작 의혹을 처음 제기했습니다.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는 포털 뉴스 댓글들에 "댓글부대가 위에서 지시를 받고 단 댓글"이라고 주장한 겁니다.

논란이 본격적으로 점화한 건 그 후 한 달 뒤, 정부가 평창 올림픽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에 합의했다는 내용의 기사에 정부를 비방하는 내용의 댓글이 4만 개 넘는 추천을 받아 베스트 댓글로 노출되면서입니다.

[추미애/당시 민주당 대표 (2018년 1월 17일) : 준비된 듯한 댓글 조작단이 이를 확대 재생산 하는 악의적인 프로세스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철저히 추적해 단호히 고발조치 하겠습니다.]

네이버에 이어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가 매크로 조작이 의심된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하지만 경찰 수사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습니다.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 간의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했고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김경수/드루킹
2018년 6월 야당의 촉구로 특검이 출범했고 두 달 뒤 특검은 김 지사를 댓글 조작 공모와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홍영표/당시 민주당 원내대표 (2018년 8월 16일) : 정치 브로커의 일방적 주장과 진술을 검증해야 할 특검이 오히려 정치 특검의 역할을 자임하고 나선 것입니다.]

허익범 특검은 오늘 판결 이후 "앞으로 선거를 치르는 분들이 공정한 선거를 치르라는 경종"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 김경수 유죄 확정에 靑 "입장 없다"…여야, 엇갈린 반응
▶ '댓글 조작 공모' 김경수, 징역 2년 확정…곧 재수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