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해부대 23명 추가 확진…총 270명, 감염률 90%

청해부대 23명 추가 확진…총 270명, 감염률 90%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7.21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상 초유의 감염병 사태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장병들 가운데 확진자가 23명 더 추가돼서 총 확진자는 270명으로 늘었습니다. 전체 장병의 90%입니다. 문무대왕함은 오늘(21일) 새벽 아프리카 현지를 출발해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 301명에 대해 유전자 증폭 PCR 검사를 다시 실시한 결과 23명이 추가로 확진됐습니다.

이로써 총 확진자는 전체의 90%, 270명입니다.

재검을 거친 끝에 31명은 음성 통보를 받았습니다.

확진자들은 현재 머무르고 있는 국군수도병원, 대전병원, 국방어학원 치료센터 등에서 계속 치료를 받습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이들은 경남 진해의 해군 시설로 옮겨져 별도 격리됩니다.

해군은 어제 장병 가족들에 보낸 서신에서 "치료와 격리가 완료된 장병들은 건강 회복 프로그램, 신체검사, 예방접종 등을 실시한 후에 휴가를 보낼 예정"이라며 "일정 기간 격리를 이해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수임무단이 인수한 문무대왕함은 오늘 새벽 1시 아프리카를 떠나 2만 4천 km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50일 후인 9월 12일 경남 진해항으로 귀환합니다.

문무대왕함은 기항지 3곳을 경유할 예정인데, 복귀하는 동안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고 군 당국은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