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히말라야 실종' 김홍빈 대장 위성 전화, 신호 잡혔다

'히말라야 실종' 김홍빈 대장 위성 전화, 신호 잡혔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1 15:10 수정 2021.07.21 2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히말라야 실종 김홍빈 대장 위성 전화, 신호 잡혔다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이 직접 구조를 요청한 위성 전화의 위치가 확인됐습니다.

오늘(21일) 광주시사고수습대책위원회 등에 따르면 김 대장이 등반 중에 지니고 있던 위성 전화의 신호가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천47m) 7천m 지점에서 포착됐습니다.

이곳은 빙벽으로 김 대장이 조난된 7천900m 지점에서 900m 아래쪽입니다.

김 대장은 지난 19일 0시(현지 시각) 7천900m 지점의 크레바스(빙하의 갈라진 틈)를 통과하다가 조난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후 오전 5시 55분 한국에 위성 전화로 구조 요청했고 이어 오전 11시 러시아팀이 구조 중 스스로 주마(등강기)를 이용해 올라가다가 다시 추락해 실종된 상태입니다.

수색 당국은 일단 위성 전화 신호가 포착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벌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파키스탄과 중국 당국에 수색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했으며,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가 대기 중입니다.

하지만 현지 기상 상황이 나빠 구조 헬기를 아직 띄울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색팀도 현재 베이스캠프에서 대기 중입니다.

수색 당국 관계자는 "일단 위성 전화 신호가 포착된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을 해야 할 것 같다"며 "김 대장에게 전화 연락은 되지 않고 있다. 김 대장이 추정 위치에 있는지, 전화만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광주시산악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