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셔먼 美 부장관 "한미일 공조, 北에 분명한 메시지 보냈다"

셔먼 美 부장관 "한미일 공조, 北에 분명한 메시지 보냈다"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1.07.21 13: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셔먼 美 부장관 "한미일 공조, 北에 분명한 메시지 보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무산된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그동안의 실무 (협의) 성과를 바탕으로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이) 지속해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차관은 21일 도쿄에서 열린 제8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가 끝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일 간, 특히 한일 간 협의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 차관은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을 만들어 내기 위해 양측이 만들어 놓은 성과를 바탕으로 좀 더 진전된 결과를 만드는 것은 지금부터의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도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한국 측과 의사소통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날 오전 도쿄 소재 외무성 이쿠라 공관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에는 최 차관과 모리 차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참석했습니다.

한미일 외교차관 공동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최 차관은 한미일 협의회와 관련 "북한 문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며 "문제 인식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는 일치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는 긴 게임"이라며 "그것을 위해서는 한미일의 전략적 공조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미국) 정부가 외교에 방점을 두고 있는 만큼 북한의 반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최 차관은 이날 협의회에 대해 "4년간 중단됐던 한미일 차관 협의의 재복원이라고 보면 된다"며 "앞으로 저와 셔먼 부장관, 모리 차관의 협의가 한미일 공조에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협의를 통해 이뤄진 한미일 3국의 공조가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줬다고도 평가했습니다.

그는 미국의 대화 메시지에 북한이 전향적으로 대응하기를 기대한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습니다.

모리 차관은 한미일 협의회에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공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이행의 중요성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