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터넷 카페에 문서가 통째로…개발 정보 '줄줄'

인터넷 카페에 문서가 통째로…개발 정보 '줄줄'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1.07.20 20:47 수정 2021.07.20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인터넷 부동산 카페에 경기도 철도 개발 사업과 관련된 문서가 통째로 올라왔다가 삭제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부동산 투기를 부추길 만한 민감한 자료가 유출된 건데도, 경기도는 실수라면서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입니다.

정다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수원 시민 A 씨는 지난달 부동산 카페를 둘러보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 사업과 관련한 문서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경기도 철도정책과와 수원시 도시교통과 등이 논의한 내용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하는 문서였습니다.

역을 추가 설치해달라는 요구와 함께 구체적인 아파트 단지들을 거명하며 아파트 단지 방면으로 출입구를 내달라는 요구, 특정 역 주변의 역세권 개발을 기정사실화하는 내용까지 민감한 개발 정보들이 잔뜩 담겼습니다.

부동산 카페에 도청문서 유출
[A 씨/수원시민 : 철도 관련 내용은 항상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가 보니까 '카더라 카더라' 그런 내용만 있었지 이렇게 확정이 돼서 나와 있는 문서는 처음 봤거든요.]
 
카페에 올라온 게시글은 며칠 뒤 지워졌지만, SNS에는 해당 문서를 바탕으로 개발 전망을 담은 글들이 쏟아졌습니다.

현장에는 역 설치가 확정된 것처럼 홍보하는 현수막까지 나붙었습니다.

[A 씨/수원시민 : 나도 투자하고 싶어지는 그런 욕심들이 생길 수 있는 그런 부분이다 보니까…이런 문서까지 공개됐기 때문에 만약에 안 됐을 때 실망이 그거는 말로 할 수가 없고.]

경기도는 비공개 대상인 자료가 실수로 정보공개 포털사이트에 공개됐다며 즉시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청 : 공개로 조치하면 자동으로 정보공개 사이트에 올라가게 되는 거죠. 비공개 대상인데 (실수로) 공개로 처리하면서….]

국토부는 광교 호매실 구간은 기본계획을 고시하기 전으로 역사의 정확한 위치와 출입구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이승희, VJ : 정민구·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