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공재개발이라더니 '10억'…서민에겐 '그림의 떡'

공공재개발이라더니 '10억'…서민에겐 '그림의 떡'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1.07.20 20:44 수정 2021.07.20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노후 역세권을 개발해 아파트를 공급하는 공공재개발 사업의 추정 분양가가 하나둘씩 나오고 있습니다. 주변 시세보다 싸다고 하는 데도, 대부분 10억 원을 넘어서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가 없습니다.

이 때문에 현금 부자들만 좋을 거라는 지적이 나오는데 이 내용, 전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SH는 최근 공공재개발 후보지인 흑석 2구역 추정 분양가를 주민 설명회에서 공개했습니다.

3.3 제곱미터 당 4천200만 원가량으로 59제곱미터형 분양가는 10억 원, 84제곱미터형은 14억 원에 달합니다.

LH와 SH는 주변 시세의 80~85% 수준으로 분양가를 책정하기로 했는데도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른 탓에 공공재개발 분양가도 따라 오른 겁니다.

영등포구 신길1구역의 경우 84제곱미터형이 11억 원, 동대문구 전농9구역도 같은 평형이 10억 원을 넘습니다.

대출 규제로 9억 원 이상 주택은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어 결국 현금 부자들만 일반 분양 물량을 가져갈 거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설사 대출 규제를 받지 않는 수준으로 분양가가 책정된 지역이라도 원주민들 처지에는 너무 비싸져 집값 마련이 여의치 않습니다.

[신월7구역 관계자 : (분양)자금을 어떻게 마련해야 할지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긴 합니다. 고령층들 같은 경우는 대출이 나올지 안 나올지도 걱정을 많이 하시고.]

[김성달/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국장 : 강력한 분양가 규제를 통해서 서민들이 살 수 있는 주택이 공급되어야 집값도 떨어지고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기회도 넓어질 텐데.]

무주택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을 돕기 위해 추진되는 공공 재개발 사업이 현금 부자에 대한 특혜로 전락하지 않도록 보완책 마련이 필요합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