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42% 증가…풍선효과 '우려'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42% 증가…풍선효과 '우려'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7.20 16: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42% 증가…풍선효과 우려
올여름 강원 동해안을 찾은 피서객이 지난해와 비교해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의 풍선효과가 현실화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인 강릉시 피서객은 감소했지만 강화된 2단계가 적용 중인 다른 시군의 피서객은 양양군을 제외하고 대부분 큰 폭으로 증가해 피서지 간 풍선효과 발생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20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올여름 동해안 82개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19일 현재 39만6천61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7만9천290명보다 11만7천328명(42%)이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삼척시가 지난해 1만4천285명에서 올해는 4만733명으로 2만6천448명(185.1%)이 증가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으며, 속초시는 4만423명에서 9만8천734명으로 5만8천311명(144.3%) 늘었습니다.

고성군도 지난해 1만4천290명에서 올해는 3만2천561명으로 1만8천271명(127.9%)이, 동해시는 4만8천510명에서 7만8천766명으로 3만256명(62.4%)이 각각 증가했습니다.

반면 강릉시는 지난해 7만2천457명에서 올해는 6만6천717명으로 5천740명(7.9%)이 감소했습니다.

강릉시 감소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개장 초기 피서객이 평년의 절반 정도로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난 16일과 17일 급격하게 감소했던 강릉시의 피서객은 18일부터는 다소 늘어나는 현상을 보이고는 있으나 다른 자치단체의 증가 폭에는 턱없이 못 미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지역에서는 강릉 4단계의 풍선효과가 인근 지역으로 번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각 자치단체는 방역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속초시 관계자는 "강릉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는 가운데 속초에서도 연이틀 5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우려스러운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며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 피서객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관광객과 주민 모두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