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민호 이어 영탁도 코로나 확진…연예계 비상

장민호 이어 영탁도 코로나 확진…연예계 비상

SBS 뉴스

작성 2021.07.20 14: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연예계와 방송 제작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요, 촬영이 중단되는 등 곳곳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가수 장민호 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어제(19일)는 영탁 씨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함께 촬영했던 박태환, 모태범 씨가 확진되자 검사를 받았는데요, 당초 영탁 씨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해왔지만, 지난 주말부터 이상 증상을 느껴 재검사를 받았고 양성이 나왔습니다.

지난주 확진된 장민호 씨는 격리시설에 입소했습니다.

이들이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은 이번 주 방송을 쉬어가기로 했습니다.

SBS 드라마 '라켓소년단' 촬영지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촬영을 중단했습니다.

한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건데요, 제작진은 바로 촬영을 중단하고 배우들과 스태프 전원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