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수서 탁송차량이 횡단보도 덮쳐 2명 사망 · 10명 부상

여수서 탁송차량이 횡단보도 덮쳐 2명 사망 · 10명 부상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20 12:04 수정 2021.07.20 1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수서 탁송차량이 횡단보도 덮쳐 2명 사망 · 10명 부상
승용차 탁송차량이 횡단보도와 건너편 차량을 잇달아 덮쳐 2명이 숨지고 10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오늘(20일) 오전 8시 56분쯤 전남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에서 승용차 탁송차량이 횡단보도를 덮친 뒤 건너편 승용차 10대와 잇달아 충돌했습니다.

탁송차량이 횡단보도를 건너던 행인 6명을 덮쳐 병원에 옮겨졌으나 A(80)씨와 B(72)씨 등 2명이 숨졌습니다.

중상자 가운데 1명은 심정지 상태를 보여 광주의 대학병원에 이송됐습니다.

여수 탁송차량 사고 (사진=여수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A씨 등은 공공근로에 나선 노인들로 일행들과 길을 건너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부상자들은 여수 전남병원과 제일병원 등에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승용차 6대를 실은 탁송차량은 내리막길에서 우회전하던 중 횡단보도를 넘어 건너편에 있던 차량 10대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겨우 멈춰 섰습니다.

사고가 난 횡단보도는 서시장을 이용하는 주민과 상인이 자주 이용하는 곳이어서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사고를 목격한 한 상인은 "꽝 하며 마치 폭발하는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아수라장이 되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탁송 차량의 브레이크가 파열돼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