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서울 최고 36도' 올여름 들어 제일 푹푹 찐다

[날씨] '서울 최고 36도' 올여름 들어 제일 푹푹 찐다

SBS 뉴스

작성 2021.07.20 0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위에 지쳐가는 요즘이죠.

제 뒤로는 어제(19일) 서울 하늘에 뜬 쌍무지개 사진인데요. 이 사진이 하루를 시작하는 여러분에게 작은 선물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어제(19일) 서울 하늘에 뜬 쌍무지개.
무더위가 한층 더 강화됐습니다.

어제부로 폭염특보는 더 확대 강화됐고요, 오늘도 대부분 지역의 체감 온도가 35도 가까이 오르며 무덥겠습니다.

열기는 한 층 한 층 더 쌓여서 내일은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이 무려 36도까지 치솟으면서 올여름 들어 가장 더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습니다. 오늘도 언제든지 요란한 소나기가 지날 수 있겠습니다.

당분간 별다른 비소식 없이 밤낮없는 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안수진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