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에 뜬 쌍무지개…쌍둥이지만 색깔은 정반대

서울에 뜬 쌍무지개…쌍둥이지만 색깔은 정반대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21.07.19 20:34 수정 2021.07.20 1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9일) 오후 서울과 경기도에서 쌍무지개가 관측됐습니다.

쌍무지개의 가장 큰 특징은 두 무지개의 색깔 순서가 서로 반대라는 것입니다.

안쪽에 있는 작은 무지개는 빨강·주황·노랑·초록·파랑·남색 보라 순서대로 나타나지만 큰 무지개는 색깔 순서가 뒤바뀌어 있습니다. (보라·남색·파랑·초록·노랑·주황·빨강)
 
관련 이미지

무지개는 비가 내린 뒤, 공기중에 남아있는 빗방울에 태양 빛이 굴절돼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쌍무지개의 경우 비가 내린뒤 해가 뜨거나 해가 질 무렵에, 즉 태양의 각도가 낮을 때 종종 발생합니다. 

서울에는 오늘 하루 67.4mm의 강한 소나기가 내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