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세훈 만난 최재형 "재보선 역전 드라마에 감동"

오세훈 만난 최재형 "재보선 역전 드라마에 감동"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19 1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세훈 만난 최재형 "재보선 역전 드라마에 감동"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오늘(19일)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부친상 조문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향후 정치 행보에 대한 조언도 구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오늘 오전 서울시청에서 오 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보여준 역전 드라마와 저력을 보고 감동했다"며 "역시 고수이시다"라고 말했습니다.

뒤늦게 정치참여를 선언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해 당내 주자는 물론 당 밖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에서 지지율 열세를 극복해야 하는 자신의 처지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도 읽힙니다.

이에 오 시장은 "입당 잘하셨다"면서 "이제 당의 도움을 받으실 수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회동에서 '여소야대' 정국에 대응하는 방법과 관련한 조언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여소야대인 서울시의회와 협의하고, (의회를) 설득도 하시고 설득당하는 리더십을 보고 '참 좋은 정치를 하신다'고 생각했다"며 "내년에 정권교체가 돼도 흡사한 상황일 텐데, 좋은 본보기를 보여주신다"고 밝혔습니다.

최 전 원장은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서도 "시의회 구성이 압도적인 여소야대 상황에서 낮은 자세로 의회를 잘 설득하며 시정 운영을 하는 모습을 굉장히 인상적으로 봤다"고 밝혔습니다.

내년에 야권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점한 상황에서 여소야대 구도가 나올 수 있는 만큼 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최 전 원장은 "무리하게 국정을 이끌기보다 국민과 시민이 편안하게 살아갈 방안이 무엇인지 협의하고 설득하는 길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이 나라의 지도자는 일방적으로 (국정을) 끌고 가거나 자기 주장을 설득만 하려는 것이 아니라 상대 의견을 경청하고, 협력하고 때로는 설득당해야 한다는 점을 오 시장과의 대화에서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