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순신 현수막'은 안 되고, 욱일기는 된다??…일본과 IOC의 이중잣대

'이순신 현수막'은 안 되고, 욱일기는 된다??…일본과 IOC의 이중잣대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1.07.19 18:40 수정 2021.07.24 1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국 선수단이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내걸었던 이른바 이순신 장군 현수막이 이틀 만에 철거됐습니다. 이순신 장군의 명언을 패러디해서 대한체육회가 우리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내건 현수막인데, 일본 측에서 '불온한 반일 메시지'라며 트집을 잡았습니다. 급기야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이 한국 선수촌 앞에서 욱일기를 들고 기습 시위에 나서기까지 했습니다. 이러한 일본 측의 반발을 의식한 IOC는 우리 선수단에 '이순신 장군 현수막'을 철거하라고 강력히 요구했고, 응하지 않을 경우 징계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결국 우리 선수단은 해당 현수막을 이틀 만에 철거했습니다. 그러면서 IOC에 일본 관중의 욱일기 응원을 금지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지금까지 욱일기 사용을 금지해 달라는 우리 측의 요구에 묵묵부답하던 IOC는 뒤늦게 욱일기에도 똑같은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했지만, 그동안 IOC의 미온적인 행태로 보았을 때 신뢰도에 의문이 가는 상황입니다.

이순신 장군 현수막과 욱일기를 대하는 일본과 IOC의 이중적인 잣대에 대해 스포츠머그에서 정리해드립니다.

(글·구성 : 최희진, 영상취재 : 설치환, 편집 : 이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