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당정 "소상공인 지원금, 역대 최고 수준으로 인상"

당정 "소상공인 지원금, 역대 최고 수준으로 인상"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7.19 1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정이 소상공인의 코로나 피해 지원을 위한 희망회복 지원금을 대폭 확대해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달 17일부터 서둘러서 지급하고, 지원단가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늘(19일) 아침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 코로나19 방역조치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 방향이 논의됐습니다.

당정은 우선 희망회복자금을 대폭 확대해 다음 달 17일부터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고용진/민주당 수석대변인 : (희망회복자금의) 지원단가를 역대 재난지원금 중 최고 수준으로 인상하고 지원 대상을 확대하는 등 더욱 두텁게 지원하도록 하였습니다.]

전체 지원대상 약 113만 명 중 90만 명가량이 1차 지급 대상이고, 오는 8월 말까지는 지급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소상공인 손실보상과 관련해서는 관련 제도가 시행되는 오는 10월 8일, 손실보상심의위원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보상금 지급까지의 소요 기간을 최소화하고 방역단계 상향을 반영, 추경과 내년 예산 등으로 맞춤형 보상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1인 기준 최대 900만 원을 지급하는 안을 내놨지만, 국회 산업중기벤처위원회는 추경 심사에서 지원 금액을 1인당 3천만 원까지 늘리는 증액안을 의결했습니다.

정부는 이 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며 최대한 반영되도록 한다는 입장입니다.

전 국민 지원이냐 소득 하위 80% 지원이냐를 놓고 당정이 줄다리기 중인 재난지원금 관련 논의는 오늘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