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림픽 난민팀 도쿄 입성…단장은 카타르서 코로나19 확진

올림픽 난민팀 도쿄 입성…단장은 카타르서 코로나19 확진

서대원 기자

작성 2021.07.19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림픽 난민팀 도쿄 입성…단장은 카타르서 코로나19 확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난민팀(Refugee Olympic Team) 선수단이 일본 도쿄에 입성했습니다.

난민팀은 어제(18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오늘 일본에 도착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6명의 선수, 16명의 코치, 10명의 임원은 3개 팀으로 나눠 3일 동안 일본에 입성할 예정"이라며 "첫 번째 그룹은 18일 밤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전했습니다.

난민팀 선수들이 도쿄로 이동하는 가운데, 테글라 로루페(48세) 단장은 훈련지인 카타르 도하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P는 "케냐 출신 육상선수였던 로루페 단장은 도하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로 인해 난민팀의 일본 입국 일정이 연기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IOC는 지난 14일 난민팀의 한 관계자가 코로나19에 걸려 난민팀의 일본 출발이 미뤄졌다고 전했습니다.

IOC는 당시 코로나19 확진자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는데, AP는 관계자들의 전언을 토대로 확진자가 난민팀 단장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난민팀은 11개 국가 29명의 선수로 구성됐고 11~12일 이틀에 걸쳐 카타르에 입국해 카타르 정부의 지원으로 백신 접종과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난민팀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꾸려졌습니다.

난민팀이 올림픽에 출전하는 건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사진=IOC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