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해부대 301명 중 247명 확진…군 최대 집단감염

청해부대 301명 중 247명 확진…군 최대 집단감염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7.19 1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 179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기존 확진자까지 더하면 총 24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부대원 82%가 집단 감염됐습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오늘(19일) 오전 8시 기준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 179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어제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68명에 더해 전체 확진자는 247명입니다.

청해부대 전체 장병 301명 중 82%가 감염된 겁니다.

지난해 2월 군 내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최대 규모 군 집단감염입니다.

301명 중 나머지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로 통보받았다고 합참은 전했습니다.

하지만 밀접·밀집·밀폐된 환경에서 생활한 점을 고려하면 음성과 판정불가 인원 중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현지 병원에 입원한 장병도 1명 추가돼 16명으로 늘었습니다.

합참은 입원 장병 중 후송이 어려울 정도의 중증 환자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청해부대 34진은 이르면 내일 귀국할 전망입니다.

청해부대원 이송을 위해 어제 김해공항을 출발한 공군 공중급유기는 오늘 오후 아프리카 해역 인접 국가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공중급유기 이착륙과 문무대왕함 접안 등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청해부대 장병들은 내일 오후 늦게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