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동연 "나라 위해 몸 던지는 것 당연한 도리"…대선 출마 시사

김동연 "나라 위해 몸 던지는 것 당연한 도리"…대선 출마 시사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19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연 "나라 위해 몸 던지는 것 당연한 도리"…대선 출마 시사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오늘(19일) "미래와 우리 국민을 위한 길이라면 여러 가지 마다하지 않고 헌신하는 것이 제 도리"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오늘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34년간 공직에 몸담아 국가로부터 혜택을 받은 사람이 우리나라를 위해 해야 할 일이 있다면 몸을 던지는 것은 당연한 도리"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잠재적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상황과 관련해 정치 입문과 함께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강하게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전 부총리는 오늘 출간되는 '대한민국 금기 깨기'라는 책을 통해 승자독식 구조를 깨고 기회복지 국가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당신이 직접 나서서 그와 같은 점을 실현해 보라고 시대가 요구한다면 자신을 던질 각오가 돼 있는가'라는 물음에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한다"고 대답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및 국민의힘과 거리를 두는 행보 탓에 제3지대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을 두고는 "'제3지대'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지만 정치 세력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 세력과 의사결정 세력의 교체에 찬성하는 분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부연했습니다.

김 전 부총리는 정치 쟁점이 된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두고는 "수요가 있는 사람에게 두텁게 지급해야 한다"며 "많은 분이 경기 진작을 위해 (재난지원금을) 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김 전 부총리는 부총리 재직 시절 최저임금 등으로 정부와 갈등을 겪은 데 대해 "최저임금 인상은 필요하지만 계획성 있게 하자는 것이 제 주장이었다"며 "그런 게 받아들여지지 않아 사의를 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