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언론 "文-스가 23일 정상회담"…靑, 성사 가능성 시사

日 언론 "文-스가 23일 정상회담"…靑, 성사 가능성 시사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7.19 0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언론 "文-스가 23일 정상회담"…靑, 성사 가능성 시사
한일 양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일인 오는 23일 도쿄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현지시간 19일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요미우리는 이날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하기로 했다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예정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두 정상이 이번 회담을 통해 위안부와 징용 피해자 문제를 둘러싼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요미우리신문 보도와 관련,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문 대통령은 쉬운 길보다는 더 좋은 길로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방일에 부정적인 국민 여론도 잘 알고 있다"며 "이런 여론을 따르는 것은 쉬운 선택이지만, 대통령으로서는 또 다른 외로운 길을 가는 것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문 대통령의 방일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음을 시사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은 어떤 것이 품격있는 외교인지를 고민하며 이번 사안에 임해왔다. 일본도 이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일본 측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경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한일 정상회담의 걸림돌이 되는 것을 피하고 싶다는 입장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소마 공사의) 발언은 외교관으로서는 '해서는 안 될 말'이었다"고 말했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