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문 대통령 방일' 요미우리 보도에 "확정된 것 없다"

청와대, '문 대통령 방일' 요미우리 보도에 "확정된 것 없다"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7.19 0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문 대통령 방일 요미우리 보도에 "확정된 것 없다"
나흘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 개막일(23일)에 도쿄에서 한일 정상 간 첫 대면회담을 열기로 방침을 정했다는 일본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아무 것도 확정된 게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성과 있는 정상회담을 위해) 양국 외교 실무진이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을 겨냥한 성적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일본 정부가 경질할 거라는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로부터 공식 통보받은 게 없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 슬그머니 언론을 통해 입장을 표명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소마 공사 논란이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선 "대통령도 국민 여론, 국회 의견을 잘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서 대통령의 길은 달라야 한다는 신념으로 임해온 것"이라며, "대통령과 대한민국의 선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선의로 응답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방일 여부가 오늘 결정될 것인지' 묻는 질문에 대해선, "일본이 해외 입국자에 대해 3일간 자가격리 원칙을 갖고 있어 오늘까지 어떤 입장이 정해져야 한다는 게 상식적"이라며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기 위해 오늘도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