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10년 전 조남욱 향응 의혹 부인…"악의적 오보"

윤석열, 10년 전 조남욱 향응 의혹 부인…"악의적 오보"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7.19 08: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10년 전 조남욱 향응 의혹 부인…"악의적 오보"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으로부터 골프 접대와 향응을 받았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오늘(19일) 한겨레신문은 조 전 회장의 과거 일정표 등을 근거로 윤 전 총장이 대검 중수2과장이었던 2011년쯤 조 전 회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입장문을 내고 "저 윤석열은 식사 및 골프 접대를 받은 사실 자체가 없고, 어떤 사건에도 관여한 적 없어 악의적 오보"라고 반박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해당 보도에서 2011년 4월 2일 일정표상 '최 회장'(장모 최 모 씨)과 '윤검'(윤 전 총장)이 기재된 점을 근거로 자신이 골프를 쳤다고 단정했으나, 당시 저축은행 비리 수사로 바빠 골프를 칠 여유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작성자, 작성 경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윤 검사', '윤검' 기재만 있으면 무조건 접대 받았다고 함부로 추단하였으나 이는 잘못"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조 전 회장과 약 20여 년 전부터 10년 전 사이에 여러 지인과 함께 통상 식사나 골프를 같이 한 경우는 몇 차례 있었다"면서도 "늘 그렇듯 비용을 각자 내거나 번갈아 내 접대를 받은 사실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근 약 10년간 조 전 회장과 만나거나 통화한 사실이 없다"며 "평소 골프를 즐겨 치지도 않을뿐더러 부득이 치더라도 항상 비용은 제가 직접 부담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출처 불명 일정표에 적힌 단순 일정을 부풀려 허위로 접대, 스폰서라는 악의적인 오명을 씌우려 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