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1호 공약' 경쟁…범야권, '인재 영입' 속도전

민주당, '1호 공약' 경쟁…범야권, '인재 영입' 속도전

유수환 기자

작성 2021.07.19 07:42 수정 2021.07.19 09: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각각 공정 성장과 신복지를 공약으로 내걸고 정책 경쟁에 돌입했습니다. 범야권의 윤석열, 최재형 캠프는 인재 영입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경선 후보는 대선 1호 공약으로 '전환적 공정 성장'을 내걸었습니다.

공정한 경쟁 질서를 만들어 낮아지는 경제성장률을 높아지는 쪽으로 바꾸겠다는 것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전환의 위기를 재도약의 기회로 만들고 공정성 확보로 성장의 토대를 재구축해서….]

공정거래위원회의 강화, 불공정 거래에 대한 징벌적 배상 등을 공정 성장의 방법론으로 제시했습니다.

같은 당 이낙연 경선 후보 측은 '신복지'를 핵심으로 한 포용 성장 공약을 선보였습니다.

복지 기준을 강화해 현재 57%인 중산층을 70%로 확대하겠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홍성국/이낙연 캠프 정책본부장 : 중산층이 밑으로 안 떨어지게 하고, 저소득층을 중산층으로 올리는 정책이 신복지 정책이고….]

토지공개념의 추진과 주택부 신설 같은 부동산 공약도 내놨습니다.

범야권 대선 주자들은 본격적인 인재 영입 경쟁에 나섰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후원회장으로 북핵 문제 전문가인 황준국 전 주영대사를 위촉했습니다.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 영입으로 정책 역량도 보강하겠다는 것입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은 계파, 출신에 관계없이 실무 위주의 열린 캠프를 만들겠다며 우선 메시지팀장으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과거 비서 출신 인사를 영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