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무대왕함 확진 68명으로…'전원 귀국' 작전 어떻게

문무대왕함 확진 68명으로…'전원 귀국' 작전 어떻게

감염병으로 파병 조기 철수, 창군 이래 처음

김아영 기자

작성 2021.07.19 07:22 수정 2021.07.19 09: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해군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에서 걱정했던 대규모 집단감염이 현실이 됐습니다. 배에 타고 있는 300명 중에 60명 넘게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부대원 전원을 귀국시키기 위해 우리 공군 수송기 2대가 현지로 가고 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유전자증폭 PCR 검사를 받은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승조원 301명 가운데 결과가 나온 장병은 101명입니다.

어제(18일) 하루 6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68명, 결과가 나온 인원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나머지 200명 중에서도 비슷한 숫자의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보여 감염 규모는 훨씬 커질 전망입니다.

[정기석/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기항지에 들렀으니까) 그 지역에 코로나가 유행하고 있다고 그러면 증상 있는 환자가 생기면 즉시 코로나19라고 생각해야 해요. 즉시 제대로 된 검사를 할 수 있도록 조치했었어야 되는 거고요.]

폐렴 의심증상을 보이는 3명이 추가로 입원해 입원 환자는 모두 15명으로 늘었습니다.

승조원 전원을 귀국시키기 위한 우리 군의 작전도 시작됐습니다.

오늘 아프리카 해역 인접 국가에 도착하는 다목적 수송기 2대에는 방역, 의료인력과 문무대왕함을 몰고 올 해군 병력 등 200명이 탑승했습니다.

군 당국은 도착 즉시 입원 환자를 포함한 승조원 전원을 수송기에 태워 국내로 이송할 방침입니다.

절차가 차질없이 진행되면 이르면 내일 서울 성남공항에 도착합니다.

파병 병력 전원이 감염병으로 조기 철수하는 것은 창군 이래 처음 있는 일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