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노총 집회 3명 확진…8·15 집회 전면 금지

민주노총 집회 3명 확진…8·15 집회 전면 금지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1.07.18 20:16 수정 2021.07.18 22: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가운데 확진자는 3명으로 늘었습니다. 정부는 집회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도 전원 검사를 명령했습니다. 또 다음 달 광복절 집회는 모두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중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명입니다.

그제(16일) 첫 환자가 확진된 후 동료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2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들의 감염원을 정확히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잠복기가 통상 4~5일 이내인 만큼 집회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최장 잠복기 범위 내에 있어 배제할 수는 없다며 집회 참석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 질병청의 진단검사 행정명령에 따라 집회 참석자들이 즉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민주노총은 전국노동자대회 참가 조합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데 대해 공개 사과했습니다.

또, 집회 참가자 전원에게 48시간 내로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했습니다.

10월 총파업 계획을 의결할 예정이었던 내일(19일) 온라인 임시 대의원대회도 현재 상황을 고려해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민주노총은 코로나 4차 대유행시기에 심각한 갈등상황을 유발할 수 있다며 확진 판정을 받은 조합원의 감염경로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한상진/민주노총 대변인 : (질병관리청에) 7월 3일 참가했던 조합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건지 아니면 노동자대회가 감염경로가 되는 건지에 대해서 명확하게 입장을 밝혀주실 것을….]

서울시는 다음 달 광복절 연휴에 신고된 모든 단체의 집회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