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정희 찬양하던 분"…"비열한 정치 공작"

"박정희 찬양하던 분"…"비열한 정치 공작"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17 20:34 수정 2021.07.17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 대선주자 소식입니다. 본 경선 앞둔 민주당 후보들은 가시 돋친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윤석열, 최재형 두 야권 주자는 각각 광주와 부산을 찾았습니다.

보도에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민주당 이재명 후보, 이낙연 후보 관련 질문에 '태세 전환이 더 문제'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MBC '정치인싸' 인터뷰) : 5·18 학살을 옹호하던 사람도 있지 않습니까. 또 박정희 찬양하던 분도 계시잖아요?]

누구라고 말하기는 그렇다고 피해 나갔지만, 이낙연 후보의 기자 시절 칼럼 등을 겨냥했다는 게 당 안팎의 풀이입니다.

이낙연 후보 측은 거짓 주장이자 왜곡 날조라고 즉각 반박하는 한편, 이른바 이재명 지지자 SNS 대화방을 정조준했습니다.

해당 대화방에서 이낙연 후보에 대한 공격과 비방을 주문하는 등 비열한 정치공작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방장은 경기도 고위공직자라고 지목했습니다.

이어 선관위 차원의 진상조사와 관련자 고발을 촉구했는데 이재명 후보 측은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정세균 후보도 "민생에 관한 건 날치기해줘야 한다"는 이재명 후보의 말은 독재적인 발상이라며 이재명 때리기에 가세했습니다.

---

야권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민주당의 본진 광주를 찾았습니다.

5·18 희생자 묘역을 찾아 광주의 한을 언급하다 감정에 북받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를 시켜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 내려왔습니다만…다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국민의힘 입당 후 첫 바깥 행보로 부산에서 봉사활동을 벌였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당의 변혁과 또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인 정권교체, 그리고 보다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 힘쓰겠습니다.]

최 전 원장은 부인과 동행했는데 배우자 관련 의혹에 휩싸인 윤 전 총장과 차별화하려는 행보라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영상취재 : 장성욱 KNN,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