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언련 "검언유착 무죄 예견"…한동훈 "민주도 언론도 시민도 없어"

민언련 "검언유착 무죄 예견"…한동훈 "민주도 언론도 시민도 없어"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1.07.17 15: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언련 "검언유착 무죄 예견"…한동훈 "민주도 언론도 시민도 없어"
'검언유착' 사건 무죄 판결과 관련해 시민단체 민주언론시민연합이 한동훈 검사장에게 검찰 수사 협조를 촉구하는 성명을 내자 한 검사장이 "뻔뻔하고 안쓰럽다"며 "해코지 미련을 못버렸다"고 강하게 맞대응 했습니다.

민언련은 오늘(17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1심 무죄 판결에 대해 "채널A의 조직적 증거인멸,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 일부 언론의 본질 흐리기 등으로 예견된 사태"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법원도 강력하게 질타한 취재 윤리 위반 당사자들이 무죄를 빌미로 면죄부를 받은 것처럼 궤변을 늘어놔 개탄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고 직후 민언련, MBC 등에 책임을 묻겠다는 한동훈 검사장 역시 지금이라도 검찰 수사에 협조해 본인 주장을 증거로써 증명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한 검사장은 "민언련이 권력의 입맛에 맞춰 무고한 동료 시민인 저를 해코지하려는 미련을 버리지 않은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 민언련에는 이름과 달리 '민주'도 없고, '언론'도 없고, '시민'도 없고, 권력의 요직을 꿰차는 막강 인재풀로서 권력과의 '연합'만 있어 보인다"고도 공격했습니다.

한 검사장은 또 "민언련은 권력과의 노골적인 '검언유착 프레임 만들기' 협업 과정에서 '고발자' 역할을 담당하면서 정권 관련자들과 어떤 공모와 협력을 했는지 이제 밝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홍창우 부장판사는 어제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전 기자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전 기자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 정보 취재를 위해 재소자에게 압박성 편지를 보낸 혐의는 무죄로 봤지만 취재윤리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사건 수사는 민언련의 고발로 시작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한 검사장에 대한 독직폭행 등으로 이어지며 파장이 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