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양성인데 '음성' 통보…확진 훈련병 15시간 방치

[단독] 양성인데 '음성' 통보…확진 훈련병 15시간 방치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7.16 19:20 수정 2021.07.17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편 군 논산훈련소 관련 확진자는 117명까지 늘었습니다. 그런데 첫 환자가 나온 날 군병원의 실수로 확진 통보가 늦게 이루어진 것이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 때문에 훈련병들은 한참 동안 코로나 위험에 더 노출됐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4일 논산훈련소 훈련병 1명이 폐렴 증세를 보여 국군대전병원에서 유전자증폭 PCR 검사를 받았습니다.

다음 날인 5일 오후 8시 반쯤 이 훈련병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후 서류 작업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병원 측이 양성으로 나온 훈련병은 음성으로 기록했고, 비슷한 시간에 음성 결과가 나온 공군대학 소속 소령은 양성으로 기재한 것입니다.

[군 관계자 : (결과 기록 과정에서) 1명이 누락이 돼서 한 칸씩 밀린 거예요. 한 칸씩 밀려 작성되면서 결과가 반대로 적힌 거죠.]

확진 통보를 받은 공군대학에서는 PCR 검사와 자가격리, 사무실 폐쇄 등 소동이 벌어졌고, 논산훈련소는 평소와 다름없이 운영됐습니다.

대전병원이 확진자가 뒤바뀐 것을 파악한 것은 15시간 뒤인 다음 날 6일 오전 11시 반쯤.

최초 코로나 확진 통보가 늦어지면서 훈련병들은 확진자와 비확진자가 뒤섞인 채 일과 후 활동, 취침, 식사, 훈련을 함께 한 것입니다.

논산훈련소는 부랴부랴 방역조치와 함께 훈련병들을 상대로 PCR 검사를 했고, 국방부는 7일 오전 확진자 37명이 나왔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런 사실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았던 국방부는, SBS가 취재에 들어가자 이번 사건을 계기로 코로나 검사 결과 확인 절차를 더욱 철저히 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습니다.

논산훈련소 확진자는 오늘(16일)도 4명 추가돼 117명이 됐습니다.

어이없는 실수로 확산 초기 방역에 구멍이 뚫리면서 최악의 집단감염으로 이어졌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박기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