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논산훈련소 1번 확진 하루 늦게 통보…15시간 동안 방치

[단독] 논산훈련소 1번 확진 하루 늦게 통보…15시간 동안 방치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7.16 17:43 수정 2021.07.16 18: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논산훈련소 1번 확진 하루 늦게 통보…15시간 동안 방치
육군 논산훈련소 확진자가 117명에 이르는 가운데 최초 코로나 확진 통보가 하루 늦게 이뤄진 사실이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지난 4일 논산훈련소 훈련병 한 명이 폐렴 증세를 보여 국군대전병원에서 유전자증폭 PCR 검사를 받았습니다.

다음날인 5일 오후 8시 반쯤 이 훈련병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후 서류 작업 중 실수가 나왔습니다.

대전병원 측이 양성으로 나온 훈련병은 음성으로 기록했고 비슷한 시간에 음성 결과가 나온 공군대학 소속 소령은 양성으로 기재한 것입니다.

확진자 통보를 받은 공군대학에선 PCR 검사와 자가격리, 사무실 폐쇄 등 소동이 벌어졌고, 반면 논산훈련소는 평소와 다름없이 운영됐습니다.

대전병원이 확진자가 뒤바뀐 걸 알아챈 건 다음날인 6일 오전 11시 반쯤, 그때까지 15시간 동안 훈련병들은 확진자와 비확진자들이 뒤섞여 일과 후 활동, 취침, 식사, 훈련을 함께 했습니다.

훈련병들은 입소 후 두 번의 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왔었는데 바이러스가 잠복기를 지나 활성화되는 중요한 시점에 15시간 이상 방역에 구멍이 뚫린 셈입니다.

논산훈련소는 부랴부랴 방역조치와 함께 훈련병들을 상대로 PCR 검사를 진행했고, 국방부는 7일 오전 확진자 37명이 나왔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방부는 SBS의 취재가 시작되자 "이번 사건을 계기로 코로나 검사 결과 확인 절차를 더욱 철저히 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답을 내놓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