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얼마나 더웠으면"…바닷물 뛰어든 '곰 가족'에 피서객 대피

[Pick] "얼마나 더웠으면"…바닷물 뛰어든 '곰 가족'에 피서객 대피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7.17 11:03 수정 2021.07.17 16: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얼마나 더웠으면"…바닷물 뛰어든 곰 가족에 피서객 대피
한여름 낮 인파 한가운데로 뛰어든 야생곰 가족이 피서객들의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5일 미국 ABC 등 외신들은 지난 11일 캘리포니아주 사우스 레이크 타호의 해변에 새끼들을 대동한 어미 불곰이 등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당시 영상에는 바다로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는 불곰 가족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불과 몇 발짝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사람들이 있었지만, 어미 곰은 아랑곳하지 않고 새끼들과 함께 물속에 뛰어들었습니다.

'얼마나 더웠으면 '얼마나 더웠으면
바닷가에서 피서를 즐기던 사람들은 갑자기 나타난 곰들을 보고 깜짝 놀랐고, 물에 들어가 있던 사람들은 뭍으로 빠져나오기 바빴습니다. 당황한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곰 가족은 신나게 물장구를 치며 더위를 식혔습니다.

당시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불곰 가족의 상황에 안타깝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어미 불곰은 새끼들과 함께일 때 아주 강하고 공격적인 보호 본능을 지니는데, 이를 억누르고 인파 한가운데로 들어갈 만큼 더위에 시달렸다는 의미라는 겁니다.

실제로 이날 사우스 레이크 타호의 한낮 기온은 섭씨 33도를 웃돌았습니다.

'얼마나 더웠으면 '얼마나 더웠으면
전문가들은 이상 기온 등 이유로 야생 동물과 예상치 못하게 대면하는 일이 많아진 만큼 사람들의 대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델라웨어 대학교 소속 생물학자 이모진 캔셀러 씨는 "이 어미 불곰은 금방이라도 공격성을 드러낼 수 있는 상태다. 사람들이 새끼들에게 조금만 위협적으로 느껴져도 참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은 분명하다"며 "영상 속 사람들은 훨씬 더 멀리 떨어져 있었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ABC'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