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이번 주말이 중대 기로…이동 · 만남 최대한 자제해달라"

문 대통령 "이번 주말이 중대 기로…이동 · 만남 최대한 자제해달라"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7.16 14: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이번 주말이 중대 기로…이동 · 만남 최대한 자제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바이러스 델타 변이 확산과 관련해, "이번 주말이 중대 기로"라며 거리두기 조치에 협조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우리는 어떤 변이라도 이겨내고 일상을 되찾아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짧고 굵은' 4단계를 위해서는 모두의 노력과 협력이 절실하다"며 "특히 이번 주말을 잘 넘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답답하고 힘드시겠지만 최대한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며 코로나 확산 저지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과 방역 현장에서 수고하시는 분들의 헌신과 노고에도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국민들께서 혹시라도 답답하고 지칠 때면 이분들의 헌신을 생각해 달라"고 적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고위험 시설에 대한 빈틈없는 관리와 대규모 진단검사, 철저한 역학조사로 확산의 고리를 끊어내는데 전력을 다하겠다"며 "백신 접종 속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