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윌리엄스 입국…"내 기량 보여드리겠다"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윌리엄스 입국…"내 기량 보여드리겠다"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07.16 12: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윌리엄스 입국…"내 기량 보여드리겠다"
프로배구 대한항공의 외국인 선수 링컨 윌리엄스가 입국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윌리엄스가 가족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오늘(16일) 전했습니다.

키 2m·몸무게 103㎏의 윌리엄스는 호주 국가대표 라이트입니다.

프랑스리그에서 득점왕과 리그 우승을 이룬 윌리엄스 선수는 가족이 있는 에스토니아에서 휴가를 보낸 후 파리를 거쳐 대한항공을 타고 아내, 두 딸과 함께 입국했습니다.

2020-2021시즌 창단 첫 통합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일군 대한항공은 "세터 한선수, 레프트 곽승석, 정지석 등 주축 선수가 건재한 상황에서, 다양한 득점 능력을 갖춘 왼손잡이 라이트 윌리엄스가 합류해 또 한 번 통합우승을 노린다"고 기대했습니다.

윌리엄스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2주 동안 자가 격리를 합니다.

이후 대한항공 선수단에 합류해 2021-2021시즌을 준비합니다.

윌리엄스는 격리 기간에도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이 만든 훈련 프로그램에 맞춰 개인 훈련을 할 예정입니다.

윌리엄스는 "입국하기까지 가족을 세심하게 배려하고 지원해 준 대한항공 구단에 감사하다"며 "한국 리그를 처음 경험하지만, 매우 흥미로운 시즌을 보내게 될 것 같다. 팬들에게 내 기량을 제대로 보여드릴 시간이 빨리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대한항공 배구단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