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영길, 윤석열 사드 발언에 "외교 관점 빈약…벼락공부로 안 돼"

송영길, 윤석열 사드 발언에 "외교 관점 빈약…벼락공부로 안 돼"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16 1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송영길, 윤석열 사드 발언에 "외교 관점 빈약…벼락공부로 안 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상당히 외교적인 관점이 빈약한 것을 드러냈다"고 비판했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속성 과외로 대통령이 된다는 게 쉽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이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 먼저 철수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송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사드를 배치할 때 북핵 대비용이라고 일관되게 해왔고 우리 정부도 그런 입장으로 해왔는데 대통령 되겠다는 분이 이것을 중국의 레이더와 관련된 것으로, 즉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자백하는 발언을 한 것은 대단히 위험한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외교는 국가의 운명이 달린 것인데 운전면허 시험 보듯 벼락공부해서 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송 대표는 또 "일부 프로야구 선수가 방역수칙을 심각하게 위반해 큰 충격을 준다"면서 "해당 구단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KBO에 대한 전반적 감사와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