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호중 "한명숙 재심? 입법청문회 하자…윤석열 나와라"

윤호중 "한명숙 재심? 입법청문회 하자…윤석열 나와라"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7.16 1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호중 "한명숙 재심? 입법청문회 하자…윤석열 나와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의혹에 대한 법무부·대검의 합동감찰 결과와 관련해 "법사위에서 검찰청법 개정안 입법청문회를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16일) 최고위에서 "윤석열 후보가 주장하는 것처럼 재심할 필요도 없다"면서 검찰 수사권이 얼마나 남용되었는지 알아보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감찰 결과를 "한명숙 구하기"라고 규정하며 "한 씨가 그렇게 억울하다면 재심을 신청하면 된다"고 비판한 것을 반박한 겁니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총장으로서 감찰 방해에 직접 나섰던 장본인이 할 수 있는 말이냐. 막걸리인지 말인지 잘 모르겠다"며 "한명숙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이란 것이 당초 윤석열 등 특수부 검사들이 이명박 정부의 청부에 따라 유죄를 조작해준 사건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입법청문회에 문제가 된 모해위증 교사 사건의 관련자를 증인으로 출석시켜 시시비비를 가려보자"며 "윤 전 총장도 증인으로 채택되면 국회에 나와서 한 번 주장해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