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어린이 10여 명 납치해 '흡혈'…케냐 20살 연쇄 살인마 체포

[Pick] 어린이 10여 명 납치해 '흡혈'…케냐 20살 연쇄 살인마 체포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7.16 10:37 수정 2021.07.16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어린이 10여 명 납치해 흡혈…케냐 20살 연쇄 살인마 체포
▲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케냐에서 수년간 어린이들을 납치해 살해하고, 피를 빨아먹는 등 잔인한 행태를 보인 20살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5일 AFP 등 외신들에 따르면 케냐 경찰은 2명의 어린이를 살해하고 나이로비 인근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마스텐 밀리모 완잘라를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케냐 범죄수사부는 공식 입장 발표를 통해 완잘라가 5년 전 나이로비 마차코스 카운티에서 12세 소녀를 납치해 살해한 장본인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시 완잘라는 16살에 불과했습니다.

완잘라는 그로부터 3년 뒤 붕고마 카운티에서도 13살 소년을 납치해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사건의 잔혹성에 분노한 주민들은 소년을 납치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의 집에 불을 지르는 등 과격한 시위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어린이 연쇄 살해에 흡혈까지…케냐 경찰, 20살 남성 체포
경찰 조사에서 완잘라는 수사 기관이 파악한 2명뿐 아니라 적어도 10명 이상의 아이들을 살해했다고 자백했습니다.

특히 그는 피해자들에게 약물을 투여한 뒤 몸에서 피를 빼내 숨지게 하는 잔인한 범행을 일삼았고, 일부 피해자들의 피를 마셨다고 밝혀 모든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습니다.

완잘라는 전혀 반성하는 기색 없이 "범행을 하며 매우 즐거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린이 연쇄 살해에 흡혈까지…케냐 경찰, 20살 남성 체포
케냐 범죄수사부는 완잘라를 '피에 목마른 뱀파이어'라고 칭하며 "범인은 죄 없는 아이들을 꾀어 살해한 방법을 낱낱이 설명했다. 아이들은 살해돼 숲속이나 도시의 하수구에 버려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완잘라 검거로 최근 몇년 사이 케냐에서 발생한 일련의 어린이 실종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완잘라가 죽였다고 실토한 다른 피해자들의 시신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DCI_Kenya' 트위터)    

많이 본 뉴스